Le Cochon d’Or a table

돗토리역 근처에 있는 프랑스어로 ‘황금돼지’라는 의미를 가진 카페